어묵으로 10분만에 2가지 요리 완성!

어묵으로 10분만에 2가지 요리 완성!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집콕 생활이 길어지다 보니
집에서 해먹는 것도 장난이 아니죠.
이것저것 찾아서 요리 하는 것도
재료비나 시간을 무시할 수 없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적은 재료비로
10분만에 2가지 요리를 만들어 볼까 해요.

 

오늘 요리의 포인트는 바로 어묵!
어묵과 냉장고 속 몇가지 재료를 활용해서
초간단 꿀맛 어묵요리 2가지를 만들거예요.
첫 번째 요리는 어묵전이에요^^

[어묵전 재료]

사각어묵, 밀가루, 달걀, 쪽파, 양파, 파프리카.

 

 

사각어묵을 반으로 잘라서
뜨거운 물에 담가 기름기를 제거해주세요. 

 

 

계란을 곱게 풀어서
다진 쪽파, 양파, 파프리카를 넣고 섞어주세요. 
계란물에 넣는 채소는
냉장고에 있는거 아무거나 상관없어요~

 

 

어묵의 물기를 제거한 뒤
밀가루옷을 얇게 입혀주세요. 

 

 

밀가루옷 입힌 어묵을 계란물에 담갔다가
예열한 프라이팬에 구워주면 끝!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주면
초간단 어묵전이 완성돼요^^

전을 만든다고 하면
재료 손질도 오래 걸리고 
전을 부칠 때 모양을 내는 것도 쉽지 않은데요.

조리과정도 너무 쉽고
맛은 또 얼마나 끝내주는데요! ㅎㅎ
쫄깃한 어묵의 식감도 좋고
케첩을 뿌려서 먹어도 별미에요. 

 

 

어묵을 활용한 두 번째 요리는 어묵피자에요.
어묵전이 반찬으로 먹기 좋은 요리라면
어묵피자는 간식이나 술안주로도 아주 좋아요. 

[어묵피자 재료]

사각어묵, 모짜렐라치즈, 토마토소스, 파슬리가루.

 

 

사각어묵을 6등분해서 자른 다음
프라이팬에 다시 기존 모양 그대로 올려주세요.

 

 

어묵 위에 토마토소스를 골고루 발라요.
어묵에 이미 간이 되어있기 때문에
소스를 너무 많이 바르면 짜더라고요^^;
얇게 골고루 펼쳐서 발라주세요~

 

 

토마토소스 위에 모짜렐라치즈 뿌리면 세팅 끝.

어묵이 타지 않도록 약불에서 뚜껑을 닫고 
치즈가 녹을 때까지 조리하면 돼요. 

 

 

세상 이렇게 간단한 피자가 또 있을까요?!

 

 

쫄깃한 어묵 도우에 새콤한 토마토소스,
그리고 치즈가 쭈욱- 늘어나는 바로 이맛!

어묵과 피자의 조합이 정말 좋아요.

 

 

파슬리가루는 없으면 안 넣어도
맛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고요. 
저는 파슬리가루와 함께
파마산치즈가루를 살짝 뿌렸더니
비주얼까지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오늘은 뭘 먹을까? 고민되신다면
진짜 간단하고 진짜 맛있는
어묵전과 어묵피자! 
꼭 한번 드셔보세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