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인 생선의 짠맛 줄이는 초간단 비법

절인 생선의 짠맛 줄이는 초간단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대부분 생선은 깨끗하게 손질해서

소금간을 한 다음 냉동보관 하는데요.

생선의 간을 맞추다보면

소금이 너무 과할 때가 있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소금간이 과한 절인 생선에서

짠맛을 줄여 맛을 되살리는

아주 간단한 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깨끗하게 손질해서 소금으로 간을 맞춘 생선은

언제 꺼내서 먹어도 맛이 좋은데요. 



생선에 밑간을 할 때

생각보다 소금을 과하게 뿌렸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소금이 스며들기 전이라면

걷어내기라도 할텐데요. 

이미 충분히 간이 뱄다고 해도 걱정하지 마세요.

절인 생선의 염도를 낮추는 비법이 있으니까요^^



먼저 용기에 물을 넉넉하게 부어주세요. 



그리고 소금을 넣어줄 거예요.

가뜩이나 짜게 절인 생선에

소금을 추가하는게 의아하실 수도 있는데요. 



물과 소금을 100:5 정도 비율로 맞춰서

연한 농도의 소금물을 만들고

거기에 생선을 담가놓으면

생선의 짠맛이 염도가 더 낮은 물로 빠지는

삼투압의 원리를 이용하는 거예요!



거기에 녹차티백을 하나 넣어주면

짠맛을 중화시켜주는 동시에

생선의 맛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돼요.



이제 짜게 절인 생선을 넣고

20~30분만 기다려 볼게요. 

소금물의 농도도 낮고

녹차 성분이 맛을 유지해주니까요.

혹시 더 짠맛이 강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은

접어두셔도 돼요^^



짠맛이 빠지고 난 생선을

흐르는 물로 깨끗하게 헹구고

키친타월로 물기를 제거하면 미션 성공!



쌀뜨물이나 우유, 맥주 등

생선의 짠맛을 줄이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데요. 

소금물과 녹차 조합도 효과가 아주 좋더라고요.

짠맛을 어느정도 제거하고 구워서 먹으니까

간도 딱 맞고 정말 맛있었어요~

여러분들도 생선의 밑간이 너무 과하게

짠맛을 낮추고 싶을 땐

소금과 녹차를 활용해보세요^^

지금까지 절인 생선의 짠맛 줄이는 

초간단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