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삶은국수 그냥 버리면 안되는 이유

남은 삶은국수 그냥 버리면 안되는 이유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국수를 삶아서 먹으면

아무리 양을 맞춰서 조리해도

꼭 어중간하게 남더라고요. 

그냥 버리긴 너무 아깝고

억지로 먹기엔 양이 너무 많을 때 어떻게 해야할까요?

지금 그 해답을 알려드릴게요^^ 



반찬도 없고, 

뭔가 입맛 돋우는 음식이 땡길 때

비빔국수를 즐겨 먹어요.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매콤달콤한 비빔국수 한그릇에

집 나간 입맛도 돌아온다고 하죠 ㅎㅎ



그런데 비빔국수를 만들고 나면

꼭 어중간하게 한 움큼 정도 삶은국수가 남더라고요.

참 이상하죠^^;



국수를 삶을 때 엄지와 검지로 소면을 쥐어서

500원 동전 크기의 1인분을 맞추는데요.

저울로 잰 것처럼 정확한 계량이 어렵고

만들어놓은 양념의 양에 따라서도

그때그때 양이 달라서인 것 같아요. 



보통 삶은 국수가 남으면 금방 불기 때문에

따로 보관했다가 

다시 꺼내먹을 생각은 안하게 되는데요.

삶은 국수를 불지 않게 보관이 가능하다면

얘기는 달라지겠죠!



먼저 깨끗한 지퍼백을 준비해주시고요. 

그 속에 남은 삶은 국수를 

물기를 뺀 상태로 넣어주세요. 



여기에 고소한 참기름 1큰술 쪼르륵~

들기름이나 다른 식용기름도 상관은 없겠지만

기왕이면 남은 국수로 만들 요리를 고려해서

기름의 종류를 골라주는게 좋아요.



참기름이 삶은 국수에 골고루 묻을 수 있도록

손으로 살살 흔들어주면 보관 준비 끝!



삶은국수를 참기름으로 코팅한 다음

공기를 최대한 뺀 상태로 밀봉해서

냉장고에 하루 이상 보관했어요.



하루가 꼬박 지나고

냉장고에 넣어둔 삶은국수를 꺼내봤는데요. 

지퍼백 속에 들어있긴 하지만

하루 전과 상태가 크게 다르지 않은걸 알 수 있어요.



지퍼백에서 꺼냈더니

처음엔 살짝 보관한 모양 그대로 굳은 듯 싶었지만

참기름 코팅 덕분 면발이 달라붙지 않았더라고요.

젓가락으로 가볍게 들어주면

달라붙거나 뭉쳐있지 않고 잘 풀려요.

냉장고에 넣어둔 거라서 차갑게 식긴 했지만

처음 삶았을 때와 큰 차이가 없었어요^^



물론 팔팔 끓는 물에서

막 삶아낸 국수와 비교한다면

당연히 맛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요.

냉장고에서 하루 이상 보관한 국수라기엔

면발도 불지 않고 고소한 참기름 향까지 더해져서

간장만 약간 넣고 비벼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삶은 국수가 남으면

절대로 다음날 먹을 수 없다고 생각하셨나요?!

이제 그냥 버리지 마세요. 

참기름에 버무려서 냉장보관하면

이틀까지는 충분히 먹을 수 있으니까요^^

지금까지 삶은 국수가 남았을 때

불지 않게 보관하는 초간단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