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는 잘 모르는 생활 속 꿀팁 5가지

99%는 잘 모르는 생활 속 꿀팁 5가지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일상생활 속에서 아무 의심 없이 했던 행동들 중

잘못 알려진 생활상식이 꽤 많다는걸 아시나요?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게 잘못 됐다는걸 모르거나

불편함이 있어도 그냥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요. 

오늘은 아주 중요하고 전문적인 지식은 아니지만

알아두면 유용하고,

생활에 도움이 되는 꿀팁 5가지를 소개해드릴게요^^



1. 호일이나 랩 케이스에 고정핀이 있다고?!

쿠킹호일이나 랩, 종이호일 등을 사용하다 보면

케이스에서 자꾸 빠져서 불편할 때가 있는데요. 

이 케이스에 고정핀이 있다는거 아세요???

양쪽 옆면에 보면

반달모양으로 잘라진 부분이 보이는데요.

이걸 안으로 쏙 집어넣으면

내용물을 잡아주는 고정핀 역할을 해요. 

사소한 부분이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면 

훨씬 편하다고 느끼실 거예요. 



2. 물 먼저? 쌀 먼저?

쌀을 씻을 때 가장 흔히 저지르는 실수가

쌀을 먼저 담고 물을 붓는거예요.

쌀을 씻는데  순서가 뭐 중요하냐고요?!

쌀을 먼저 담고 물을 부으면

쌀 속에 들어있는 먼지나 불순물 등이 

쌀에 눌려서 물 위로 잘 떠오르지 않아요.

즉, 쌀을 씻는 의미가 없다는 거죠.



하지만 순서를 바꿔서

물을 먼저 담고 쌀을 부으면

굳이 뒤적뒤적 하지 않아도

먼지나 불순물이 물 위로 떠올라서

깨끗하게 쌀을 씻을 수 있어요. 



3. 캔음료에 꽂은 빨대가 자꾸 탈출한다면?!

캔음료를 마실 때 빨대를 꽂아서 먹을 때가 있죠.

특히 어린 아이들은 빨대를 자주 사용하는데요. 

캔음료에 꽂은 빨대가

위로 쏙 튕겨 나온 경험 한번쯤 있으실 거예요.

그래서 저는 빨대를 꽂고

손가락으로 빠지지 않게 잡아놓기도 했어요^^;

하지만 이제 그럴 필요가 없답니다!

캔음료 뚜껑에 보면 작은 구멍이 있는데요.

이 구멍은 단순히 모양으로 있는게 아니라

빨대를 고정시키는 용도라고 해요. 

역시 다 계획해서 만든거였네요 ㅎㅎ



4. 전자레인지로 음식 데울 땐 가운데를 비우라고?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데울 때

대부분 정가운데를 기준으로 음식을 담죠.

그 이유는 가장자리보다 가운데가 

더 잘 데워질 거라고 생각해서인데요.



사실은 그 반대에요!

음식을 더 빠른 시간 내에 잘 데우려면

가운데가 아니라 가장자리에 놓아야 해요. 

그릇에 음식을 가득 채워서

전자레인지로 데워야 할 때는

가운데를 비워두고

가장자리에 삥 둘러서 음식을 담아야

열이 더 잘 전달 되서

골고루 잘 익는다는 사실을 기억해주세요^^



5. 이를 깨끗하게 닦으려면 치약 듬뿍?!

양치질을 할 때 치약을 많이 사용하면

거품도 많이 나면서

더 깨끗하게 이를 닦는다고 생각하시는데요.

이건 정말 잘못된 상식이라고 해요. 

치약을 너무 많이 사용하면

오히려 양치 후 입이 더 건조해지고

아무리 잘 헹궈도 치약 속 당성분이 입속에 남아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해요. 

치약은 콩알정도 크기만큼만 사용해도 충분하고요.

칫솔모 사이로 최대한 깊이 짜서 사용하는게

양치 효과를 더 높일 수 있어요. 

사실 아주 사소한 것들이지만

실생활에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지금까지 사람들 대부분이 잘 모르는

잘못 알려진 생활상식 5가지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youri-92.tistory.com BlogIcon 채안맘마미
    2020.03.12 07:1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ravis9487.tistory.com BlogIcon 닉네임일곱글자
    2020.03.12 11:3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