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먹을 때까지 불지 않는 라면 조리비법

다 먹을 때까지 불지 않는 라면 조리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여러분들은 나만의 라면 조립비법이 있으신가요?!

라면을 맛있게 끓이기 위해서

면을 따로 익히기도 하고,

다른 식재료를 추가하기도 하는데요.

국물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라면 면발이 불지 않고 탱탱함을 유지하는게

라면맛에 아주 큰 영향을 주는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다 먹을 때까지 불지 않는

라면 조리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오늘 소개해드리는 라면 조리법은

방송에서도 몇 차례 소개될 정도로

이미 검증된 조리법이에요.

저도 처음엔 반신반의했는데

한번 맛을 본 이후로 면발의 식감에 반해서

자주 애용하는 꿀팁이랍니다~



따로 준비할 재료는 없고요. 

라면 종류도 상관없어요. 

라면봉지 뒷면에 적혀있는 조리법대로

물양과 조리순서를 맞춰주시면 돼요. 



정확하게 물 550ml를 냄비에 붓고 끓였어요. 



물이 끓기 시작하면

건더기스프와 분말스프를 넣어주세요. 



그리고 면도 넣어주세요. 

정말 특별할거 하나 없는 조리법이죠?! ^^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젓가락으로 살살 면을 풀어주세요. 



둥글게 뭉쳐있던 면이 풀어지면

가스불을 꺼 주세요!!!



갑자기 가스불을 왜 꺼???

조리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이게 바로 면발의 탱탱함을 유지해주는

일명 ‘라뜸’ 조리법의 시작이에요. 



물이 끓긴 했지만

면발이 풀어졌을 뿐 덜 익은 상태인데요. 

이때 가스불을 끄고 뚜껑을 닫은 채로 

‘뜸’을 들이는 거예요.

라면에 뜸을 들인다?!

그래서 이 조리법을 ‘라뜸’비법이라고 부른답니다^^

뜸 들이는 시간은 1~2분정도면 충분해요. 

제가 조리한 라면은 면발이 두꺼워서

2분정도 뜸을 들였는데요.

다른 라면은 1분만 뜸 들여도 괜찮더라고요~



뜸 들이기가 끝나고

뚜껑을 여는 순간 

김이 싹- 빠지는게 보일 거예요. 



그리고 라면은 적당히 꼬들꼬들하게 잘 익었어요^^



라면을 끓일 때 덜 익은 상태로 뜸을 들이면

면발이 더 빨리 풀어질 것 같지만 오히려 그 반대에요.

면발에 탄력이 살아나고

탱탱한 식감 때문에 더 맛있다는 사실~!

라면은 아무리 잘 끓여도

마지막 한가닥까지 탱탱햄을 유지하는게 쉽지 않죠.

라뜸 비법으로 조리한 라면은

뜸을 들이는 동안 수분이 증발하지 않기 때문에

염도는 낮추게 되고

면발은 더 쫄깃하면서 부드러워진다고 해요. 

쫄깃하고 탱탱한 라면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라뜸 조리법 꼭 한번 시도해보세요. 

다 먹을 때까지 맛있게 드실 수 있을거예요. 

이상 불지 않고 탱탱한 라면 끓이기

‘라뜸’ 조리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Favicon of https://hananala10.tistory.com BlogIcon 인생 초보
    2020.02.20 08: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ivet.tistory.com BlogIcon AIVET
    2020.02.20 09:4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uderow9.tistory.com BlogIcon 거.짓.말.
    2020.02.20 15:4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