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장마철 곰팡이 핀 벽에 ‘이것’ 뿌렸더니?!

반응형
728x170

장마철 곰팡이 핀 벽에 ‘이것’ 뿌렸더니?!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장마철에 불쾌지수가 더 높아지는 이유는

습도가 높기 때문이죠.

폭염보다 참기 힘든게

꿉꿉하고 축축하고 눅눅한 습기인데요. 

습기로 인해 엉망이 된 집안을

쾌적하게 만들어볼까 해요^^

거실, 방과 같은 집안 내부보다

발코니나 베란다 쪽은

상대적으로 습도가 더 높을 수 밖에 없어요.

 

 

그래서 발코니 벽에 곰팡이가 피기도 해요. 

벽에 핀 곰팡이를 그냥 두는건

당연히 건강에 좋지 않겠죠?!

 

 

이미 닦아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벽곰팡이는 일반 세제로도 잘 지워지지 않는데요.

종이컵으로 한컵 분량의 물에

구연산을 1큰술만 풀면

화학세제보다 효과 좋은 세정제가 완성돼요. 

 

 

구연산수를 벽에 뿌리고

부드러운 걸레로 닦아주면

언제 그랬냐는 듯 깔끔해진다는 사실!

벽곰팡이 제거 별거 아니죠?^^

 

 

곰팡이가 피기 전에 미리 대비하는

소독용에탄올 활용법도 있어요.

소독용에탄올과 물을 1:4 비율로 섞어주시고요.

분무기에 담아서

습기 가득한 벽에 뿌리기만 하면 돼요. 

 

 

습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욕실벽에도

소독용에탄올을 종종 뿌려주면

에탄올성분과 함께 습기가 날아가면서

곰팡이 예방에 도움이 돼요. 

 

 

베란다나 발코니 벽에도 칙칙~

소독용에탄올을 사용할 때

환기만 충분히 시켜주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어요.

 

 

장마철만 되면 화장실에

유난히 습기가 마르지 않는다고요?

그럴땐 소독용에탄올과 함께

굵은소금을 활용해보세요. 

 

 

촘촘한 망이나 다시백에 굵은소금을 넣어서

화장실에 걸어두기만 하면

습기 제거에 효과 만점이에요.  

 

 

습기를 머금은 소금은

햇볕에 바싹 말려서 재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천연습기제거제 찾는 분들게 추천해요.

소독용에탄올을 뿌리기도 애매하고,

좀 더 간편하게 습기를 제거하고 싶다면

신문지나 실리카겔을 활용해보세요. 

 

 

봉지김만 뜯어도 나오는 실리카겔을 모아서

겨울 패딩 주머니 속이나

옷장, 화장대 서랍 속에 넣어주면

초간단 습기제거제 장착 완료!

 

 

장마철 집안에 빨래를 널어 둘 때도

빨래와 함께 신문지를 널면

습기 제거 효과와 함께

건조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고요. 

 

 

세탁소옷걸이에 신문지를 붙여서

옷 중간 중간 걸어두는 것도 

습기 제거에 큰 도움이 돼요. 

 

 

습기 관리가 조금만 소홀하면

꼬랑내가 진동을 하는 신발장에도

신문지를 깔아서 습도를 조절해주시고요. 

종이재질의 커피캐리어에 신발을 정리하면

습기 제거 효과를 두배로 볼 수 있어요. 

장마철 습기로 엉망이 된 우리집.

몇가지 아이템만 잘 활용하면

폭염보다 참기 힘든 장마철 습기도

슬기롭게 대처하실 수 있을거예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