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하고 남은 ‘무’ 가장 오래 보관하는 비법

김장하고 남은 ‘무’ 가장 오래 보관하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여러분들은 김장하고 남은 식재료

어떻게 보관하세요?!

요즘 워낙 채소값이 비싸서

하나도 버리지 않고 보관했다가

반찬이나 국 끓일 때 사용하는데요.

오늘은 김장하고 남은 무를 

신선하게, 오래 보관하는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김장하고 남은 무는

국을 끓이거나 나물을 해서 먹는데요. 

한번에 먹기에 양이 많을 때는

용도에 맞게 손질해서 보관을 해요. 



먼저 세척하지 않은 무를 통째로 보관할 때는

무청이 달린 부분을 달라낸 뒤

신문지로 한번 감싸고

조리용 랩으로 한번 더 감싸서

공기와의 접촉과 수분이 생기는걸 막아줘요. 



무를 소분해서 보관할 때는

한번 사용할 양만큼 잘라서 보관하면 되는데요.

통무와 마찬가지로 신문지와 랩으로 

꼼꼼하게 포장하면 되고요. 

빠른 시일내에 사용할 거라면

랩만 꼼꼼하게 감싸도 충분하더라고요^^



그리고 보관기간을 좀 더 늘리고 싶다면

아무래도 냉동보관이 더 좋겠죠?!

바로 꺼내서 사용할 수 있게 손질한 다음 

지퍼백에 넣고 최대한 공기를 뺀 상태로 밀봉해서

냉동실에 넣어두면 돼요. 



그리고 무 보관법 중에서

보관기간이 가장 긴걸 꼽으라면

바로 무얼음을 만들어서 보관하는 거예요. 

남은 무를 세척한 다음 껍질을 벗겨주시고요.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그리고 무를 곱게 갈아줄거예요. 

무를 그대로 보관하는 것보다

갈아서 보관하면

신선함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고요.

양념이나 국물맛 낼 때 사용하기 편해요^^



핸드블랜더에 조각 무와

종이컵으로 반컵정도 물을 붓고 돌리면

더 부드럽게 잘 갈려요.



무 형태를 그대로 넣고 조리하는게 아니라면

무얼음 완전 강추합니다! ㅎㅎ



무가 곱게 잘 갈렸죠~



여기에 무 반토막 기준으로 식초를 한큰술만 넣으면

무의 맵고 쓴맛을 잡아주고요.

갈변도 막아주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어요.



이제 곱게 간 무를 얼음틀에 채우고

냉동실에서 충분히 얼려주세요. 



고기 양념이나 국 끓일 때 

하나씩 꺼내서 사용하면 정말 편해요.

음식맛을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무얼음이 완성됐어요!

지퍼백이나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동보관 하다가

고기양념이나 국 끓일 때

하나씩 꺼내 쓰는 재미가 아주 좋아요.

왠지 요리9단이 된 느낌이랄까요^^ ㅎㅎㅎ

여러분들도 김장하고 남은 무가 있다면

필요에 따라 통째로, 또는 소분해서

냉장, 냉동 보관하시고요. 

무가 많이 남아서 오래- 보관해야 할 때는

‘무얼음’을 기억해주세요~!

이상 김장하고 남은 무 보관하는 노하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