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치곤란 ‘전’을 활용한 초간단 미니버거 황금레시피

처치곤란 ‘전’을 활용한 초간단 미니버거 황금레시피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추석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명절 내내 맛있는 음식도 먹고 푹 쉬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는 분들도 많을텐데요. 

얼마 남지 않은 연휴기간동안

남은 명절 음식도 처리하고,

가족들과 맛있게 먹기 좋은

초간단 미니버거 황금레시피를 소개해드릴게요^^ 



명절이 지나고 나면

남은 음식들을 보관하는 것도 보통일이 아니죠.

특히 기름기가 많은 ‘전’은

남으면 처치곤란한 대표적인 명절음식인데요. 

전을 활용해서 미니버거를 만들면

굳이 냉동실에 오래 보관하지 않아도

남은 전을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미니버거 재료]

남은 전, 모닝빵, 슬라이스치즈, 양상추, 

양파, 파프리카, 머스타드소스.



전 사이즈에 맞게 빵은 모닝빵으로 준비했고요.

기름진 명절 음식으로 놀란 속을 달래주기 위해서

양상추, 파프리카, 양파도 넣었어요.

참고로 버거 속 재료는 냉장고 사정에 따라 

얼마든지 융통성 있게 준비하시면 돼요^^



양파와 파프리카를 채 썰어서 소스에 버무렸어요. 

소소는 입맛에 따라 선택하면 되고요.



저는 알싸한 디종머스타드랑

달콤한 허니머스타드를 섞었더니

의외로 전에 잘 어울리더라고요~



남은 전은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지 않은 상태로

찬기만 가시도록 데웠어요. 



살짝 구운 모닝빵에

고소한 마요네즈를 발라주면 더 맛있겠죠?!

마요네즈를 바르면 느끼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오히려 빵 단면에 코팅효과를 줘서

채소의 수분이 빵 속에 드며드는걸 막아준답니다!



이제 재료를 하나씩 올리기만 하면 돼요.

양상추, 슬라이스치즈, 전, 채소 샐러드까지 올리고

빵으로 덮어주면 끝~



남은 전의 변신은 무죄!

만드는 것도 정말 쉽고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동그랑땡 미니버거가 완성됐어요.



연휴 내내 먹은 명절 음식이 물릴 때쯤

이렇게 색다른 요리로 만들어서 먹으면

또 다른 맛을 즐길 수 있어요. 

저는 해물맛이 나는 동그랑땡을 사용했더니

새우버거랑 비슷한 맛이 나더라고요 ㅎㅎ

동그랑땡이 아니더라도 

동태전이나 육전, 꼬치전 등으로 만들어도 맛있고요.

채소 대신 나물을 활용해도 맛있어요^^



이정도면 명절 때 먹고 남은 전이

처치곤란으로 냉동실에 직행할 일은 없겠죠?!

추석 내내 먹어서 물린 전도

다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미니버거 황금레시피.

여러분들도 꼭 한번 만들어서 드셔보세요^^

지금까지 명절 때 먹고 남은 처치곤란 ‘전’을 활용한

초간단 미니버거 만들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ryujm1975.tistory.com BlogIcon 세자녀 아빠.
    2020.10.03 09:4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ppadal.tistory.com BlogIcon 아빠달
    2020.10.03 23:2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