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하지만 진짜 유용한 ‘약통’ 활용법

사소하지만 진짜 유용한 ‘약통’ 활용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어린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작은 플라스틱 약통 하나쯤은 다 있을거에요.

생활용품 판매점에서도 

저렴한 가격에 구입이 가능한데요. 

오늘은 제가 직접 사용해본 약통 활용법 중

사소하지만 진짜 유용한 것만 골라서

여러분과 공유할게요^^



집에 모아둔 약통을 꺼내봤는데,

개수가 꽤 되더라고요. 

병원에 자주가지 않아도

한번 약을 받으면 약통이 2~3개씩 생기니까

개수가 금방 늘어나는 것 같아요. 

약통은 크기는 작아도 쓸모가 아주 많아서

한번 쓰고 버리긴 너무 아까운데요. 

깨끗하게 세척해서 말린 다음

꿀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팁을 드릴게요~!



1. 휴대용 미니용기

여행갈 때는 챙겨야 할 짐이 참 많죠.  

특히 여행용 세면도구세트가 없을 땐

종류별로 챙겨가는 것도 보통일이 아닌데요. 



약통에 이름을 써서 바디워시, 로션 등을 담는

휴대용 미니용기로 딱이에요. 



가방에 넣어도 샐 걱정없이 깔끔하죠?!

캠핑 자주다니시는 분들은

휴대용 양념통으로 안성맞춤이에요^^



요즘 손소독제 가지고 다니시는 분들 많으신데요.

딱 하루 외출해서 사용할 정도만 가지고 다닐 때는

약통 사이즈가 좋더라고요. 

요즘 저의 외출 필수템인

손소독제가 담긴 약통이에요 ㅎㅎㅎ



2. 화장실 줄눈 청소 꿀템

화장실 청소할 때

가끔 락스를 사용할 때가 있는데요. 

워낙 소량만 사용하다보니

용기에 담긴 채로 사용하는게 불편하기도 해요. 

그럴땐 약통에 담아서 사용하는 센스!



특히 약통 중에서도 

주둥이가 길쭉한 약통이 청소할 때 찐꿀템이에요^^



화장실 줄눈이나

싱크대 상판과 싱크볼 사이 좁은 틈 등에

딱 필요한 만큼만 사용해서

효과적으로 청소를 할 수 있어요. 



3. 데코레이션 소스통

버거를 세트로 주문하면

감자튀김에 꼭 따라오는 일회용케첩.

냉장고에 그냥 두면 

유통기한이 지나서 버릴 때도 있지만

약통에 모아서 사용하면

데코레이션 전용 소스로 활용할 수 있어요.



일회용케첩 몇 개 모았을 뿐인데 

은근히 양이 많더라고요.

케첩을 자주 드시지 않는 분들은

이정도만 모아도 여러번 드실 수 있을거예요. 



저는 볶음밥, 핫도그, 덮밥 등

소스를 뿌릴 때 활용해요. 

마요네즈나 케첩, 허니머스타드 등 기존 소스통은

한번에 왕창 나와서 얇게 뿌리는게 힘든데요.

약통에 담아서 뿌리면

원하는 모양대로 얇게 뿌려서 장식할 수 있어요. 



참고로 팁을 드리자면

세척한 약통을 건조시킬 때

젓가락에 끼워서 말리면 

공기도 잘 통하고 아주 좋아요~

직접 사용해보고 공유하는 약통활용법.

이외에도 작은 화분에 물을 줄 때나

아이들 물감 놀이할 때도 활용할 수 있는데요. 



휴대용 미니용기로만 활용해도

담을 수 있는 것들이 아주 많으니까

여러분들도 꼭 한번 활용해보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사소하지만 진짜 유용한

‘약통’ 활용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