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늉보다 구수한 보리차 끓이는 비법

숭늉보다 구수한 보리차 끓이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보리차는 고소하면서 구수한 맛이 좋아

물 대용으로 드시는 분들도 많죠.

저는 특히 겨울에 따뜻한 보리차를 즐겨 마셔요.

추운 겨울엔 따뜻한 보리차가 딱인 것 같아요.

그런데 보리차는 어떻게 끓여야 더 맛있을까요?!

오늘은 끓이는 방법에 따라 맛의 깊이가 다른

보리차 제대로 끓이는 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보리차를 제대로 끓이면

숭늉보다 더 구수하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보리차 끓이는데 무슨 비법

하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오늘 알려드리는 꿀팁만 기억하면

쓴맛은 줄이고 구수한 보리차를 드실 수 있을거예요.



보리차를 끓일 때 가장 먼저

냄비나 주전자에 물을 채우죠. 

이때 좀 더 깨끗한 물이라는 생각에

정수기 물을 사용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정수기 물보다 미네랄이 풍부한

수돗물을 사용하는게 더 좋아요. 



뚜껑을 덮고 센불에서 물을 끓이다가

물이 끓기 시작하면 뚜껑을 열어주세요. 



이 상태로 5분동안 기다려면

수돗물 속 염소가 증발돼요. 



5분동안 물을 끓이고 나서

중불로 조절한 후

보리차 티백을 넣어주세요. 



그리고 여기서 하나 더~

보리차를 좀 더 구수하고 드시고 싶다면

바로 이것!

소금을 넣어주세요. 



보리차와 소금은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지만

보리차를 끓일 때 소금을 한꼬집 정도 넣어주면

구수한 맛이 살아나요!

물론 아주 적은양을 넣기 때문에

보리차가 짭조름해지는건 걱정 안하셔도 돼요^^



보리차 티백을 넣고 오래 끓여야 

더 구수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절대 아니에요~

10분이면 충분하답니다!



10분이 지나고 냄비 뚜껑을 열면

고소한 보리차 냄새가 퍼져요. 



여기까지 하면 끝인 것 같지만

중요한 과정이 하나 남았어요.

가스불을 끈 다음

10분 동안 우려내는 거예요. 



차의 유효성분은 불을 끈 다음

우려내는 과정에서 더 많이 나온다고 해요!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도 있어요.

보리차를 끓일 때처럼 10분이면 충분하고요.

10분동안 우려내고 나면

재빨리 보리차 티백을 건져내주세요. 



오래 우려낸다고 해서

진한맛을 내는건 아니니까요.

또, 재탕은 절대 안돼요~!!



제대로 끓여낸 구수한 보리차는

따뜻하게 마셔도 정말 좋고요. 

한김 식혀서 유리병에 담아

냉장보관하면 좀 더 오래 두고 드실 수 있어요. 

참고로 보리차는 말 그대로 물이 아닌 차라서

물처럼 마시는 것보다

하루 한두잔 정도만 마시는게 좋다고 해요^^

뭐든 과한건 부족한 것만 못하잖아요~

이쯤되면 보리차 끓이는게

다 거기서 거기라는 말은 못하겠죠?!

기왕 끓여서 드시는 거라면

맛과 효능도 제대로 즐기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보리차 숭늉보다 구수하게

끓이는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Favicon of https://chunwoo.tistory.com BlogIcon 땡스아빠
    2020.02.11 07:2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uderow9.tistory.com BlogIcon 거.짓.말.
    2020.02.11 10:0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mssu12.tistory.com BlogIcon 밤하늘별9804
    2020.02.11 12: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