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기 없이 바삭한 셰프의 돈까스 튀기는 비법

기름기 없이 바삭한 셰프의 돈까스 튀기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돈까스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라서

직접 만들어 먹는 분들도 많고

이미 만들어진 돈까스를 구입해서

간편하게 튀겨먹는 분들도 많은데요. 

오늘은 정호영셰프가 방송에서 알려준

돈까스 맛있게 튀기는 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직접 만든 돈까스라면 더 맛있겠지만

마트에서 구입한 냉동돈까스는

튀기는 방법에 따라 그 맛이 천차만별이더라고요.

오늘 알려드리는 돈까스 튀기는 노하우만 기억하면

똑같은 냉동돈까스라도

더 맛있게 드실 수 있을거예요~!



가장 먼저 냄비에 기름을 부어주세요. 



기름을 많이 넣고 튀기면

더 느끼할 것 같아서

기름을 적게 사용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오히려 기름이 너무 적으면

돈까스가 기름을 더 많이 흡수해서

눅눅하고 기름지게 튀겨진다고 해요!



그다음은 기름을 튀김요리에 적합한 온도로

센불에서 달궈줘야 해요. 



돈까스를 맛있게 튀길 때 가장 중요한게

기름의 온도인데요. 

감으로 170°c를 맞추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죠.

보통 센불에서 5분정도 가열하면

170°c에 가깝다고 해요^^



5분정도 지나고 빵가루를 조금 떨어트려 보세요. 

빵가루가 가라앉았다가 바로 떠오르면

적당한 타이밍이랍니다~



이제 온도가 맞춰졌으면

돈까스를 넣어줘야 하는데요. 

돈까스를 넣기 전에

불을 중불로 조절해주세요. 



돈까스를 한번에 너무 많이 튀기면

온도가 낮아져서 기름을 많이 흡수해요.

한번에 2장씩 튀기는게 가장 좋아요.



기름과 최대한 가까운 높이에서 넣어야

기름이 튀지 않고 안전해요!



고기 두께에 따라 튀기는 시간에 차이는 있겠지만

1cm 기준으로 4분정도 튀기면 

겉바속촉 돈까스를 맛보실 수 있어요^^



돈까스를 기름에 넣고

언제 뒤집어야 할지 고민되시죠?!

돈까스가 반정도 떠오르고

보글보글 끓는 기포가 살짝 줄어들면

튀김옷이 갈색으로 변하기 시작했을 거예요. 

그때 뒤집어주시면 되고요.

그전까지는 그냥 두시면 돼요.



기름 온도가 너무 높으면

순식간에 겉만 까맣게 타고,

반대로 온도가 너무 낮으면

기름을 많이 먹어서 눅눅하고 느끼하죠.

온도조절과 튀기는 시간만 잘 맞춰도

돈까스 맛이 확 달라져요!



바삭하게 튀겨진 돈까스는

키친타월에 올려서 기름기를 빼 주세요. 



튀김옷이 먹음직스러운 갈색이 됐어요~

이제 그릇에 담아볼게요. 



집에 있던 양상추를 같이 담아봤는데

어때요?!

냉동돈까스라도 이렇게 세팅하니까

제법 근사한 한상차림 같죠?^^



돈까스를 먹다보면 느끼해서 남길때가 있는데요.

이건 기름을 최대한 덜 흡수하게 조리해서

기름지지 않은게 가장 좋았어요. 

또, 나이프로 돈까스를 써는 순간

바삭한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답니다!



사실 냉동돈까스를 잘못 튀기면

겉은 타고 속은 덜 익고

설상가상으로 기름까지 잔뜩 머금어서

정말 맛이 없을 때도 있는데요. 

기름 온도와 튀기는 시간 조절만 성공해도

냉동돈까스 맛을 UP시킬 수 있어요^^

지금까지 정호영셰프가 알려준

기름기 없이 바삭하게 돈까스 튀기는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2019.12.27 09:3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cheolah61.tistory.com BlogIcon 행복등대
    2020.03.12 11:4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