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혼자 써먹기 너무 아까운 페트병 활용법

반응형
728x170

나혼자 써먹기 너무 아까운 페트병 활용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페트병 = 재활용 쓰레기

물론 틀린 말은 아니지만

조금 다른 시선으로 보면

페트병은 아주 쓸모 있는 꿀템이에요. 

빈 페트병을 가위로 잘라보세요. 

놀라운 일이 벌어질 거예요!

빈 페트병을 깨끗하게 씻어서 모았다가

필요할 때 하나씩 꺼내 쓰는 재미가 쏠쏠한데요. 

그중에서도 제가 애정 하는

몇가지 팁을 골라봤어요. 

 

 

페트병을 그대로 재활용하기도 하지만

저는 주로 용도에 맞게 잘라서 사용해요. 

 

 

페트병 입구 부분을 여유있게 자르기만 해도

깔때기 완성!

 

 

페트병 크기별로 깔때기 사이즈를 

다양하게 만들 수 있고요. 

 

 

페트병의 입구 부분을

잘라놓은 나머지 부분에 거꾸로 끼우면

 

 

물빠짐까지 고려한

수세미 거치대로 활용할 수 있어요. 

페트병 입구를 잘라내면

스파게티와 같이 길쭉한 식재료를

세워서 보관하는 용기로 사용할 수 있고요. 

페트병 입구를 꽉 채우는 방식으로

1인분 계량이 가능해요.

500원짜리 동전이 필요없겠죠?!

 

 

오이처럼 길쭉한 식재료도

페트병에 세워서 보관하면

뉘여서 보관할 때 보다

신선함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답니다. 

 

 

비닐에 무언가 넣어서 보관할 때

비닐을 묶어서 밀봉해버리면

내용물을 다시 꺼낼 때 참 번거로운데요. 

페트병의 입구 부분만 잘라서

남은 비닐을 통과시킨 뒤 뚜껑을 닫으면 

몇 번이고 열고 닫아서 사용이 가능해요. 

 

 

작은 화분 한두개만 두어도

집안에 생기가 도는데요.

화분이나 거치대 하나하나 

돈 주고 사는 것도 가격이 만만치 않더라고요. 

페트병 아랫부분을 잘라서

화분으로 활용하니까 나름 멋스럽죠? 

일반 화분보다 무게도 가벼워서

행잉플랜트 느낌도 낼 수 있어요^^

 

 

또, 이미 세팅된 화분의 

받침으로 활용해도 좋아요. 

페트병 아랫부분을 짧게 잘라서

물받침이 없는 화분을 넣어두면

물이 흘러서 화단이 더러워질 일이 없어요. 

 

 

화분받침과 반대로

잘라낸 페트병에 구멍을 몇 개 뚫어서

작은 화분에 거꾸로 씌우기만 하면

미니 온실 같은 분위기도 낼 수 있답니다~

 

 

신문이나 잡지, 리모컨 등

하나씩 돌아다니는 잡동사니들을

페트병에 정리하니까 깨끗해요. 

 

 

페트병에 가위질만 했을 뿐인데

이렇게나 쓸모있는 생활용품으로 변신했어요!

여러분들도 꼭 한번 활용해보시길 바랄게요^^

이상 나혼자 써먹긴 너무 아까운

페트병 활용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