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장마철 비에 젖은 운동화를 비닐봉지에 넣었더니?!

반응형
728x170

장마철 비에 젖은 운동화를 비닐봉지에 넣었더니?!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어제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렸죠.

그것도 엄청 많이!

내리는 비만 봐도 

장마가 시작됐다는걸 알 수 있는데요.

오늘은 장마철 꼭 한번은 써먹게 되는

비에 젖은 운동화 말리는 꿀팁을 준비했어요. 

장마철 외출할 때 신었던 신발들은

물이 마를 날이 없네요.

 

 

5분만 밖에 나갔다와도

양말이 다 젖을 정도로

운동화 자체에 물기가 엄청 많이 스며들어요.

 

 

휴지를 살짝 눌렀다 뗐을 뿐인데

물이 흥건한 것만 봐도

장마는 장마인가 봐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장마 기간 내내 비에 젖을 때마다

스피디하게 말릴 수 있어요! 

우선 마른 수건으로 

전체적인 물기를 흡수시켜 주세요. 

 

 

그리고 신문지를 구겨서

운동화 속에 꽉 채워주세요. 

 

 

젖은 운동화를 말리는 포인트는

속에 스며든 물기를 완벽하게 제거하는 거죠.

덜 마른 운동화에서 풍기는 꼬랑내는

상상도 하기 싫잖아요^^;

그래서 습기를 잘 흡수하는 신문지를 

속까지 꽉 채워 넣어서

물기를 충분히 빨아들이게 해주세요. 

 

 

신문지를 채우고 나서

손으로 꾹꾹이 몇 번 해주면

신문지가 금세 물기를 빨아들여요. 

 

 

이 과정을 두세번 반복하면

신발 속 물기를 어느 정도 제거할 수 있는데요.

 

 

지금까지는 기초 작업에 불과하답니다. 

이제 메인으로 넘어가볼게요. ㅎㅎ

드라이기 준비 완료!

큼직한 비닐봉지 하나 준비해서

운동화를 넣어주세요. 

비닐봉지에 넣었다가 빼면

운동화가 보송보송해질 거예요^^

 

 

비닐봉지 한쪽 끝부분을 잘라서

손톱만한 바람 통로를 만들어 주시고요. 

 

 

드라이기를 비닐봉지 속에 넣고

입구를 손에 꽉 쥔 다음 바람을 쐬어주세요.

운동화에 변형이 생기지 않도록

너무 뜨겁지 않은 온풍이나

아예 냉풍으로요. 

1분 바람으로 말리고 10초 쉬고.

이 과정을 다섯번 정도 반복해요. 

운동화를 드라이기로 그냥 말리는 것과

비닐봉지에 넣어서 말리는건 차이가 커요. 

바람이 집중적으로 모아져서

건조 시간이 반의반밖에 안 걸리고요. 

바람이 빠져나가면서

운동화의 불쾌한 냄새까지 같이 사라진답니다.

 

 

만약 자연바람으로 말리고 싶다면

그땐 키친타월심을 꺼내주세요.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운동화를 말리는데요. 

키친타월심에 꽂아서 세워두는 거예요. 

 

 

거꾸로 꽂아놓으면

속에 있는 물기를 

더 빨리 밖으로 흐르게 할 수 있고요. 

키친타월심이 물기를 흡수해서

건조시간 단축에 도움이 돼요!

이상 장마철 꼭 한번은 써먹게 되는

비에 젖은 운동화 빨리 말리는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yu2000e.tistory.com BlogIcon 범서기
    2022.06.26 09:2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