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물맛이 끝내주는 시어머니 닭볶음탕 레시피

국물맛이 끝내주는 시어머니 닭볶음탕 레시피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국물맛이 끝내주는 닭볶음탕 하나면

집에서도 얼마든지 외식 기분을 낼 수 있는데요.

오늘은 수많은 닭볶음탕 레시피 중에서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저희 시어머니 손맛이 담긴

닭볶음탕 레시피를 공유하려고 해요^^

닭볶음탕은 저희 어머님이 해주시는 요리 중에서

제가 정말 좋아하는 요리에요.

닭고기 잡내 없이 담백하면서

매콤칼칼한 맛이 예술이랍니다!

[닭볶음탕 재료]

닭, 감자, 양파, 대파, 청양고추, 월계수잎,

고추장, 고춧가루, 간장, 다진마늘, 올리고당.

 

 

먼저 입맛 돋우는 양념장부터 만들어볼게요. 

고추장은 2큰술 듬뿍,

고춧가루 2큰술, 간장2큰술, 

올리고당 2큰술, 다진마늘 2큰술을 골고루 섞어요.

양념 종류별로 2큰술씩 넣는거라서

비율을 기억하기도 쉬워요~!

 

 

매콤칼칼한 맛을 위해서

청양고추도 2개 썰어서 넣었는데요.

청양고추양은 입맛에 따라 조절해주세요. 

 

 

감자는 큼직하게 2등분하고,

양파도 감자와 비슷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대파는 어슷썰기 해주세요. 

한입 크기보다 큼직큼직한게 더 먹음직스럽잖아요~

 

 

양파는 큼직하게 썰어주시고요.

감자도 양파와 비슷한 크기로

큼직하게 2등분 해주세요. 

대파까지 어슷하게 썰어주면 준비 끝.

 

 

냄비에 깨끗하게 세척한 닭을 넣고

닭이 잠길만큼 넉넉하게 물을 부어주세요. 

그리고 잡내를 제거해줄 월계수잎도 넣었어요.

 

 

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닭고기에서 나온 불순물이 둥둥 떠다니는데요.

불순물을 따로 걷어내지 않고

닭고기가 익을 때까지 그냥 끓여주세요 ㅎㅎ

 

 

물론 불순물이 둥둥 뜬 그대로

닭볶음탕을 조리하는건 아니고요. 

닭고기가 익으면 불순물이 뜬 물을 따라 버리고

다시 깨끗한 물을 채워주세요. 

이렇게하면 중간에 불순물을 걷어내지 않고도

깔끔한 맛을 낼 수 있어요.

 

 

이제 미리 손질해둔 양파, 감자, 대파

그리고 양념장까지 모두 넣고 끓이기만 하면 돼요.

저는 집에 있는 떡볶이떡까지 넣었어요^^

 

 

처음엔 센불로 끓이다가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서 좀 더 끓여주시고요. 

국물이 자작하게 졸아 들면 완성이에요!

 

 

저희 가족들은 어머님표 닭볶음탕 하나만 있으면

그날은 무조건 밥 두공기는 기본이에요 ㅎㅎㅎ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적당히 매콤하고, 먹기 좋게 달달한 맛이

과식을 부르더라고요^^;

잡내 없이 깔끔한 닭고기에

국물맛이 속까지 잘 배서 더 맛있어요. 

 

 

부드럽게 잘 익은 감자와 쫄깃한 떡도 

닭볶음탕을 더 맛있게 만들어주고요~

특히 국물맛이 예술이에요. 

밥에 비벼먹으면 말 안해도 아시죠?! ^^

 

 

결혼하고 얼마 안되서

닭고기 세척도 쉽지 않은 요린이 시절에

어머님표 닭볶음탕이 너무 맛있어서

레시피를 여쭤봤는데요. 

어머님 말씀이 어려울게 하나도 없다며

이 레시피를 알려주시더라고요.

덕분에 지금은 다른 요리는 몰라도

닭볶음탕은 자신있게 만들 수 있게 됐어요^^

여러분들도 꼭 한번 맛보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국물맛이 끝내주는

시어머니 닭볶음탕 레시피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