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숨죽은 패딩 원상복구 시키는 초간단 꿀팁

반응형
728x170

숨죽은 패딩 원상복구 시키는 초간단 꿀팁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패딩을 장롱 속에 오래 보관하거나

세탁 후 충전재를 제대로 살리지 않으면

볼품없이 납작해질 때가 있는데요.

오늘은 숨죽은 패딩을 원상복구 시키는

초간단 꿀팁을 알려드릴게요!



캐리어에 장시간 넣어뒀더니

패딩이 볼품없이 납작해졌어요. 

충전재가 눌려서 납작해진 패딩은

보기에도 좋지 않을뿐더러

보온성이 떨어질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요^^;



숨죽은 패딩 하나 때문에

세탁소를 찾을 필요는 없고요. 

집에서도 얼마든지

패딩을 되살릴 수 있는 비법이 있어요!



따뜻한물과 식초만 있다면

숨죽은 패딩 되살리기도 문제없어요~



물 온도는 너무 높지 않은

40도 정도의 미온수로 준비해주시고요. 

맹물을 사용해도 되지만

좀 더 빠른 효과를 원한다면 식초를 추가하면 돼요.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과 식초를 1:1 비율로 섞어서

사용하기 편하도록 분무기에 담아주세요.



그다음 본격적인 원상복구 작전에 들어가기 전에

숨죽은 패딩을 펼쳐놓고 

뭉친 부분을 손으로 가볍게 풀어주면

훨씬 빠른 시간내에 성공할 수 있어요 ㅎㅎ



이제 식초물을 패딩에 뿌려주는데요.

너무 많이 뿌리면 냄새를 빼는 시간만 길어지니까

적은양을 넓게 분사하는게 더 좋아요.



이제 패딩을 부드럽게 두드려서

숨을 불어넣어줄 차례인데요. 

혹시 세탁소옷걸이로 힘있게 두드릴 생각이시라면

절대 NO!

뭐든 과한건 좋지 않죠.

너무 강한 충격은 옷감을 상하게 하고,

가령 충전재가 살아나도 

다시 가라앉을 수 있기 때문에

종이가방이나 신문지,

그것도 아니면 손바닥이 더 나아요^^



저는 종이가방을 말아서 사용했는데요.

적당히 힘도 들어가면서

손바닥도 아프지 않아서 좋더라고요~



참고로 패딩을 두드릴 때도

그냥 아무렇게나 두드리는 것보다

박음질 선과 일직선 방향으로 

가볍게 두드리는게 더 효과가 좋아요. 



가운데를 기준으로 왼쪽만 30초정도 두드렸더니

충전재가 눈에 띄게 살아난걸 확인할 수 있어요. 



이제 좀 패딩스러운 모습이네요^^



반대쪽과 패딩 안쪽도

같은 방법으로 원상복구 시켜주세요.



볼품없는 납작함을 버리고

다시 빵빵하게 되살아난 패딩.

이정도는 돼야 패딩 아니겠어요?! ㅎㅎㅎ



납작하게 눌린 상태의 패딩은

탈탈 털거나 두드려봐도 숨이 살아나질 않았는데요.

다시 빵빵해진 패딩은 손가락으로 누르면

충전재 사이사이가 살아나서 푹신하고

눌린 부분도 금세 되살아나더라고요~



식초물이 충전재인 깃털 표면을 보호해주고

살균효과까지 볼 수 있고요. 

무엇보다 옷감이 상하지 않게

충전재를 되살릴 수 있어서 아주 좋아요. 



참고로 식초물을 소량만 사용했기 때문에

식초냄새는 금방 날아가니까 걱정 안하셔도 되고요.

식초냄새를 좀 더 빨리 제거하고 싶은 분들은

습기 가득한 화장실에 걸어두시면 돼요~!

지금까지 일부러 세탁소 갈 필요 없는

숨죽은 패딩 되살리는 초간단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