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처럼 투명한 호텔식 유리컵 만드는 세척 꿀팁

유리알처럼 투명한 호텔식 유리컵 만드는 세척 꿀팁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유리컵은 관리만 잘하면 깨끗하고 투명해서 좋지만

반대로 관리가 소홀하면

물얼룩이나 손자국이 남아서 보기에 좋지 않죠.

특히 설거지를 해도 뿌옇게 얼룩이 지면

참 난감한데요.

오늘은 물얼룩이나 손자국이 남지 않는

초간단 유리컵 세척 꿀팁을 소개해드릴게요^^



유리컵의 가장 큰 매력은

투명하고 깨끗-해서

어떤 음료를 담아도 돋보이게 한다는 건데요.  



아쉬운 점이 있다면

워낙 투명해서 손으로 잡았을 때

손자국이 잘 남는다는 거예요. 

또, 설거지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뿌옇게 얼룩진 유리컵을 본 적이 있으실 텐데요.

유리알처럼 투명한 호텔식 유리컵 만드는 

초간단 세척 꿀팁이 있더라고요^^



그 비법은 바로 베이킹소다에요!



유리컵이 깨지지 않게

적당히 따뜻한 온도의 물을 준비해주시고요. 

베이킹소다를 2큰술정도 넣어서 잘 녹여주세요. 

유리컵에 얼룩이나 손자국이 더 잘 생기는 이유는

화학세제로 설거지를 했을 때

세제의 흔적이 남기도 하고,

건조 과정에서 물얼룩이 지기 때문인데요.



베이킹소다를 활용해서 세척하면

얼룩이나 손자국 걱정이 없어요~!



베이킹소다를 푼 따뜻한 물에

유리컵을 5분정도 담가놨다가

부드러운 헝겊이나 행주를 이용해서 닦아주세요. 



가볍게 닦아주기만 해도 깨끗하게 잘 닦이고,

거품이 나지 않아서

주방세제를 사용했을 때보다 세척이 간편해요. 



베이킹소다수로 닦은 유리컵은

따뜻한 맹물로 가볍게 헹군 뒤에

마른 행주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주면 끝이에요.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질 정도로 깨끗해졌죠?^^



따뜻한 물로 세척하고

마른 행주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면

뿌옇게 얼룩질 일이 없어요.

이런게 진짜 유리알 같은 투명함이죠?! ^^



특히 아무리 깨끗하게 세척한 유리컵이라도

손끝만 한번 스치면 금세 손자국이 남는데요.

베이킹소다로 세척을 하면

손자국이 잘 남지 않아서 정말 좋아요!



코로나 때문에 연말 송년회를

집에서 가족들과 보내기로 계획한 분들이 많을텐데요.

투명하고 깨끗한 유리컵으로

홈파티 기분 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지금까지 유리알처럼 투명한

호텔식 유리컵 만드는 세척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