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절대 실패 없는 맛있는 딸기 고르는 노하우

반응형
728x170

절대 실패 없는 맛있는 딸기 고르는 노하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과일코너에 달콤한 향기 풍기는 딸기가 등장했어요~

이제 본격적인 딸기의 계절이 돌아온 것 같아요^^

가득 쌓인 딸기 중에서

더 맛있고 달콤한 딸기를 고르려면

딸기 보는 눈을 키워야 하는데요. 

오늘은 절대 실패 없는

맛있는 딸기 고르는 노하우를 소개해드릴게요.



대부분 육안으로 딸기를 고를 때

크고 빨갛게 잘 익은 딸기를 고르게 되죠.

또, 포장이 되어있긴 하지만

달콤한 향을 맡아보고 고르기도 하고요. 

하지만 단내를 풍기고

빨갛게 잘 익은 딸기라고 해도

이상하게 맛이 들지 않은 것도 있는데요. 



직접 딸기 맛을 보고 선택할 수 없을 땐

일단 크기가 균일한 딸기를 골라야 해요!



딸기가 너무 크고 굵으면

오히려 허당(?)일 수가 있거든요 ㅎㅎ

크기만 클 뿐, 속이 꽉 차지 않아서

당도가 떨어질 수 있답니다. 



딸기를 재배할 때 꽃가루받이가 잘 되면

크기도 일정하고 당도도 더 높다고 하는데요. 



한 포장용기 안에 들어있는 딸기들이

크기가 너무 크지도, 너무 작지도 않고

전체적으로 비슷한 크기라면 GOOD!



이 패키지 안에 들어있는 딸기는

크기와 모양이 제각각이라서 패스~

한입에 쏙 들어가는 알맞은 크기에

달콤한 향기 풍기는 딸기로 골라봤어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딸기를 고를 때

오해하는 것 중 하나가

빨간색이 진하면 무조건 맛있다고 생각하는 건데요.

절대 그렇지 않아요!



사진 속 두 개의 딸기 중에서

더 맛있어 보이는 딸기를 고르라면

대부분 왼쪽 딸기를 고를텐데요. 



왼쪽 딸기가 빨갛게 잘 익은 것처럼 보이지만

진한 색깔에 비해 윤기 없이 마른 느낌이죠.

게다가 딸기 표면에 붙어있는 솜털도 

상태가 영 아니네요.

반면 오른쪽 딸기는 색은 조금 연해도

윤기가 돌고 솜털도 싱싱해요.

딸기의 솜털은 포장 후 경과시간을 보여준다고 해요.

포장한지 얼마 되지 않은 딸기는

딸기 표면에 씨가 고르게 박혀있으면서 통통하고

솜털이 살아있다는거 기억해주세요^^



그리고 또 한가지!

간혹 하얀색을 띄는 부분이 많은 딸기도 보이는데요.



하얀색 부분이 보인다고 해서

다 맛이 없는 딸기는 아니고요. 

하얀색 부분과 빨간색 부분의 경계가

뚜렷하고 진하면 맛이 좋다고 해요. 

물론 꼭지 부분까지 붉은색이 고르게 퍼져있고 

윤기가 돌면 당연히 맛이 좋겠죠?! ^^



그밖에도 울퉁불퉁하지 않고 모양이 반듯하게,

말 그대로 예쁘게 생긴 딸기가 맛도 좋고요. 



꼭지에 수분감이 충분하고

초록색이 선명하면

싱싱함은 말이 필요 없겠죠?!



잘 익은 제철과일은 언제 먹어도 참 맛있는데요. 

달콤함 가득한 맛있는 딸기로

가족들과 비타민 가득 채우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절대 실패 없는

맛있는 딸기 고르는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