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고기를 10분만에 더 맛있게 해동시키는 비법

냉동고기를 10분만에 더 맛있게 해동시키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저희 가족은 다 고기를 좋아해서

가끔 좋은 고기를 세일하면 냉동실에 쟁여둬요.

냉장상태에서 바로 먹는 것만큼은 아니지만

고기는 사랑이니까요^^ ㅎㅎㅎ

언제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문제는?

어떻게 해동시켜서 먹느냐죠!

오늘은 냉동고기를 10분안에,

그것도 더 맛있게 해동시키는 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냉동고기 해동법 중 가장 좋은건

냉장실에 넣어서 해동시키는 건데요. 

최소 반나절에서 하루 이상 시간이 걸리는게

가장 큰 단점이에요. 



그렇다고 마냥 기다리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고,

전자레인지를 사용하기엔

고기맛을 장담하기가 어려운데요. 

아무리 힘을 써 봐도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꽁꽁 언 냉동고기를

10분만에 해동시킬 수 있다는 믿으시겠어요?!

지금부터 직접 보여드릴게요^^



냉동고기 해동에 필요한 준비물은

뜨거운물, 찬물, 그리고 이것!



바로 설탕이에요. 

고기해동과 연결고리 1도 없어 보이지만

설탕만 있으면 고기 해동 시간도 단축시킬 뿐더러

더 부드럽게 해동시킬 수 있어요.



용기에 종이컵으로 4컵 찬물을 부어요. 

그다음 팔팔 끓인 뜨거운물을 1컵 부어주세요.

이렇게 하면 고기가 익지 않으면서

빠르게 해동시킬 수 있는 물온도가 돼요. 



이제 오늘 꿀팁의 포인트인 설탕을 넣을 차례에요.

설탕은 종이컵으로 1/4정도 넣어주세요. 

혹시나 고기에 단맛이 배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을텐데요. 

이정도로 단맛이 배지는 않으니까

걱정 안하셔도 돼요^^



설탕이 잘 녹을 수 있게 저어준 후

냉동상태의 고기를 넣어주면 끝!



미지근한 설탕물에 넣어둔 고기와

실온에 꺼내놓은 고기의 해동 정도가

얼마나 차이나는지 지켜볼게요.  



3분정도 지났을 때

설탕물에 넣어둔 고기는

조금씩 해동되는게 눈으로 확인이 되는데

실온에 꺼내놓은 고기는 

여전히 두 개가 딱 붙어서 떨어지질 않아요.



9분이 조금 넘었을 때 

다시 한번 고기 상태를 확인해봤어요.



실온에 꺼내놓은 고기를 해동시키기에

9분이란 시간은 어림없는 것 같죠?!

당최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네요. 



반면 설탕물에 넣어둔 고기는

완전히 해동된 상태였어요. 



중량의 차이가 있다고 해도

실온에 꺼내놓은 고기는

해동이 1도 안됐더라고요. 



고기 맛이 떨어질 것 같다고요???

절대 그렇지 않아요~

오히려 설탕물에 담가서 고기를 해동시키면

설탕의 분자가 고기의 조직을 끊어서

부드러운 식감이 살아난다는 사실^^



냉동고기는 해동 방법에 따라

그 맛이 천차만별이라고 해요.

아무리 질 좋은 고기라도 해도

냉동상태에서 제대로 해동시키지 않으면

절대 맛있는 고기를 맛볼 수 없어요. 

냉동고기라도 해동만 잘 시키면

고기의 맛도 유지하면서

좀 더 부드러운 식감을 낼 수 있답니다. 

냉동고기를 단시간에 해동시켜야 할 땐

미지근한 설탕물에 10분!

꼭 기억해주세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Favicon of https://jeeinhaniwon.tistory.com BlogIcon 찌인나라
    2020.01.07 10:2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at-andplay.tistory.com BlogIcon 깡율
    2020.01.07 15: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20.01.07 21: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