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피로 만드는 연말 홈파티 메뉴 1탄 ‘만두피라자냐’

만두피로 만드는 연말 홈파티 메뉴 1탄 ‘만두피라자냐’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이제 정말 2019년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연말엔 좋은 사람들과 모여 시간을 보낼일이 많은데요.

연말 홈파티에 맛있는 음식을 빼먹으면 안되겠죠?! 

오늘은 홈파티 메뉴가 고민인 분들을 위해서

절대 실패없는 초간단 레시피를 소개해드릴게요^^



홈파티에 어울리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메뉴~

만두피 하나만 있으면

맛있고 근사한 메뉴를 만들 수 있는데요. 

오늘은 제1탄 ‘만두피라자냐’를 만들어볼게요! 

[만두피라자냐 재료]

만두피, 모짜렐라치즈, 토마토소스, 

베이컨, 피망, 파프리카, 양파.



메인 재료는 당연히 만두피고요.

치즈와 토마토소스를 제외한 나머지 재료는

냉장고 사정에 따라 준비해주세요.



파프리카, 피망, 양파, 베이컨은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프라이팬에 올리브오일 두르고

다진마늘을 볶아서 마늘향을 내 주세요.

마늘향이 싫은 분들은

오일만 둘러주시면 돼요~



양파를 넣고 볶다가 양파가 반쯤 투명해지면

베이컨을 넣고 후추 살짝 넣고 볶아주세요. 

그리고 아삭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피망과 파프리카는 마지막에 넣어요.



이제 토마토소스를 넣고

한번 파르르 끓여주면 소스 준비 끝!

토마토소스에 간이 되어있기 때문에

따로 소금간을 하지 않았어요.



용기에 뜨거운 물을 받고

소금을 한꼬집 넣어서

만두피를 데칠 물을 준비해주세요. 



그다음 오븐용 라자냐 그릇을 준비하는데요. 

저는 1인용 사이즈를 사용했어요.

따로 덜어먹을 필요 없이 

하나씩 두고 먹으니까 편하더라고요^^

참고로 그릇에 오일을 바르면

만두피가 달라붙지 않는답니다~



이제 만두피를 소금물에 담가 살짝 데쳐줄게요. 

만두피를 물에서 건져낼 때 젓가락을 사용하면 

찢어지지 않고 쉽게 꺼낼 수 있어요.



데친 만두피를 그릇에 펼쳐주세요. 

그릇이 큰 경우 만두피를 여러장 깔아주시면 돼요. 

만두피 위에 만들어놓은 소스를 바르고

치즈도 살짝 뿌려주세요.



만두피-소스-치즈-만두피-소스-치즈

이런 순서로 겹겹이 쌓아주시고요.

마지막에는 치즈를 듬뿍 올려주면 세팅이 끝나요.

저는 만두피 4장을 사용했고

파슬리가루도 뿌려줬어요^^



200℃로 예열한 오븐에서 10분만 돌려주면 

치즈가 노릇노릇하게 익어서

제대로 군침 도는 비주얼이 완성돼요~



만두피로 만든 초간단 라자냐에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간편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게다가 홈파티에도 정말 잘 어울리는 메뉴랍니다^^



별도로 간을 하지 않아도

토마토소스가 충분히 간을 잡아주고

추가로 넣은 야채와 베이컨이

맛과 식감을 풍성하게 만들어줘요. 

무엇보다 얇은 만두피를 겹겹이 쌓아서

쫀득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과

든든함까지 느낄 수 있어서

메인요리로도 손색이 없어요.



특히 만두피라자냐는 홈파티 음식 뿐만 아니라

평상시 브런치 메뉴로도

뚝딱 만들어서 근사하게 즐길 수 있으니까

꼭 한번 만들어 보세요~

지금까지 만두피로 만드는 연말 홈파티 메뉴 

제1탄 ‘만두피라자냐’ 황금레시피였습니다.

이어지는 2탄도 기대해주세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2019.12.18 09:4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2.18 21:1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