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한방에 날려주는 맵단맵단 ‘빨간어묵’ 만들기

스트레스 한방에 날려주는 맵단맵단 ‘빨간어묵’ 만들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겨울에 먹으면 더 맛있는 요리들이 참 많은데요.

오늘은 그중에서도 찬바람 불면 더 맛있는

‘빨간어묵’을 만들어볼까 해요. 

매콤달달한 양념맛이 깊게 배서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려주는 

빨간어묵 만들기 시작해볼게요^^



빨간어묵은 언제 먹어도 맛있지만

찬바람 맞아가며 호호 불어먹으면 정말 맛있는데요.

집에서도 얼마든지 그 맛을 재현할 수 있어요!

[빨간어묵 재료]

어묵, 쪽파, 다진마늘, 고춧가루, 간장, 고추장, 설탕.



가장 먼저 어묵손질부터 시작해볼게요. 

어묵을 뜨거운물에 5분정도 담가서

기름기를 제거한 다음

먹기 좋게 꼬치에 끼워주세요. 



길쭉한 어묵은 통째로,

사각어묵은 3등분으로 접어서 끼워주시면 돼요. 



고춧가루2, 고추장1, 간장3, 설탕1, 다진마늘1

골고루 섞어서 기본양념장을 만들어주시고요.

입맛에 맞게 고춧가루와 설탕을 조절해서

매운맛과 단맛을 맞춰주세요. 

속이 확 풀리는 얼큰함을 원하시면

청양고추를 다져서 넣어도 좋아요~



쪽파는 송송 썰어주면 돼요.



이제 냄비에 어묵꼬치를 넣어주세요. 

양념이 어묵에 골고루 잘 배려면

넓적하고 얕은 냄비가 좋겠죠?! 



어묵이 2/3이상 잠기도록 물을 붓고요.

미리 만들어둔 양념장을 넣고 끓여주기만 하면 돼요.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약불로 은근하게 국물을 졸이 듯이 끓여야

맛이 제대로 우러나요. 



어묵에 양념맛이 더 골고루 배도록

중간중간 국물도 끼얹어 주고요~

전체적으로 어묵을 뒤집어주면 맛이 더 잘 배요!



마무리로 송송 썰어둔 쪽파 넣고

국물이 자작하게 졸아들면 빨간어묵 완성^^



정말 먹음직스럽죠?!

보기만 해도 군침도네요. 



어묵 특유의 맛과 식감에

매콤달달한 양념맛이 배서

한번 맛을 보면 절대 잊을 수가 없는 맛이에요. 



날씨가 추워지면 뜨끈한 국물 생각이 나는데요.

뜨끈뜨끈한 어묵에 맵단맵단한 양념 조합은

말이 필요 없답니다^^

특히 스트레스 날려줄 음식을 찾는다면

빨간어묵이 딱이에요!



찬바람 부는 겨울에 먹으면 더 맛있는 빨간어묵!

집에서도 얼마든지 맛을 낼 수 있으니까요. 

여러분들도 꼭 한번 맛보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한번 맛을 보면 자꾸 생각나는

‘빨간어묵’ 황금레시피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