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가 창사25주년 기념으로 출시한 ‘치즐링’ 솔직후기

BBQ가 창사25주년 기념으로 출시한 ‘치즐링’ 솔직후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치킨프랜차이즈인 BBQ에서 창사25주년을 맞아 

그것도 1년여 동안 연구해서 출시했다는 신제품.

이정도면 과연 어떤 메뉴인지 궁금해지는데요. 

단짠단짠한 맛으로 무장하고

최고의 가성비를 내세운 바로 그 제품

‘치즐링’ 솔직리뷰를 시작할게요^^



BBQ치킨에서 1년여 동안 연구해낸 끝에

맛, 색상, 풍미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서

치즐링을 출시했다고 해요. 

가격도 19,000원에서 2,500원 낮춘 16,500원으로

최고의 가성비 제품을 선보인다고 하는데요. 

요즘 치킨값이 하늘 높은줄 모르고 올라서

낮춘 금액이 굉장히 저렴하다기 보다는

원래 적당한 금액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어요. 



여튼 서론은 이제 그만 접고

본론인 치즐링으로 들어가볼게요 ㅋ



치킨박스를 여는 순간,

아니 열기도 전에

짭조름한 치즈파우더 냄새가 진하게 퍼지는데요.

치즈맛 치킨이란걸 한눈에 알 수 있을 정도로

치즈가루가 듬뿍 묻혀져 있어요. 



솔직히 처음 봤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뿌링크....... ㄹ ??? 이었어요^^;

바삭하게 튀겨낸 치킨이 

치즈파우더 옷을 입고 있는 비주얼은

누가 봐도 뿌링클이 떠오르더라고요.

차이가 있다면 뿌링클은 주황주황하고

치즐링은 노랑노랑해요 ㅎㅎ



일단 한조각 맛을 보면

치즈향이 퍼지면서 단짠단짠한게

중독성 강한 맛을 내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여요.



근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치즈맛은 강하지 않네요.

단맛과 짠맛이 강하게 어필하는데

치즈맛은 레알 치즈가 아니라

양념감자에 뿌려먹는 치즈가루 아시죠?!

그걸 더 자극적으로 만든 맛 같아요^^;

치즈파우더가 뿌려진 튀김옷을 겉어내고

속살만 먹으면

완전히 그냥 담백한 닭고기에요. 



어차피 단짠단짠에 자극적으로 할거면

좀 더 치즈맛이 강했어도 나쁘지 않았을 것 같아요.

오히려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출시한

치즈맛 치킨들 사이에서

맛으로만 보면 살짝 애매한 포지션이더라고요. 

요즘엔 워낙 자극적인 치킨이 많아서

맛이 겹치는게 많잖아요.

예를 들어 마라맛 치킨만 해도

몇가지나 되는지 모를 정도로요.

치즐링도 치즈맛 치킨 중 하나인데

맛이 나쁜건 아니지만

어딘지 모르게 아류작 느낌이 들었어요.



그리고 중간중간 치즈파우더가 튀김옷에 스며들어서

튀김옷이 눅눅해진 치킨조각이 꽤 많았어요.



마스카포네치즈와 체다치즈를 혼합해서

치즈맛을 완성했다는 비비큐 치즐링.

저는 워낙 치즈맛을 좋아해서 그런지

깊고 진한 풍미까지는 아니었던 것 같고요. 

타 브랜드의 치즈맛 치킨과 비교해서

가격이 약간 저렴하기 때문에

아주 조금의 가성비라도 챙기길 원하시면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이상 BBQ가 창사25주년 기념으로

1년 연구 끝에 내놓은 ‘치즐링’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사먹고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Favicon of https://hotkim.tistory.com BlogIcon Mr. Kim_
    2020.01.10 15:2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luehairpin.tistory.com BlogIcon 하늘색 자동차
    2020.01.10 20: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20.01.10 21:2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