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패딩을 화장실에 3분만 걸어두면 벌어지는 일

반응형
728x170

패딩을 화장실에 3분만 걸어두면 벌어지는 일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얇은 경량패딩부터 두꺼운 한겨울용 패딩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겨울 외투인데요.

데일리로 즐겨 입는 만큼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한

패딩 냄새 제거 초간단 꿀팁을 준비했어요.

패딩을 매일 세탁하는건

현실적으로 쉽지가 않죠.

그렇다고 냄새가 밴 패딩을

마냥 방치할 수는 없는데요. 

탈취제는 소용도 없고,

의류케어용 가전제품이 없어도,

또, 굳이 세탁소에 가지 않아도!

 

 

화장실에서 패딩에 밴 냄새를 제거할 수 있어요.

못 믿으시겠다고요?!

 

 

샤워를 마치고 수증기가 가득한 화장실에

냄새가 밴 패딩을 걸어두면

탈취제가 따로 필요 없어요. 

 

 

화장실에 가득한 수증기가 증발하면서

패딩의 밴 냄새도 같이 날아가고요.

냄새가 빠진 후에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걸어서 말리면

냄새 없이 뽀송뽀송해져요^^

화장실에 수증기가 가득 차는 

타이밍을 맞추기 어렵다면

드라이기와 신문지를 활용해보세요. 

 

 

냄새 나는 패딩을 펼쳐놓은 상태에서

깨끗한 신문지로 패딩 전체를 덮어주세요.

 

 

신문지를 덮어놓고

반나절 이상 충분히 기다리면

탈취효과가 나타나는데요.

 

 

1분1초가 급할 때는

드라이기를 활용해서 냄새를 날려주세요.

신문지와 드라이기는

각각 사용해도 탈취효과가 좋은데요.

이 두가지를 같이 사용하면

드라이기가 냄새를 날리는 동시에

신문지가 그 냄새를 빨아들여서

더 빠른 탈취효과를 볼 수 있어요.

 

 

참고로 신문지 없이 

드라이기로 패딩에 직접 열을 가할 때는 

패딩의 변형이나 변색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뜨거운 바람은 피하는게 좋아요!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실제로 해보면

돈 주고 산 탈취제보다

더 효과가 좋다고 느끼실 거예요. 

시간이 충분할 땐 신문지와 드라이기.

매일 입는 패딩은

수증기 가득한 화장실에 3분간 걸어두기.

겨울철 알아두면 정말 유용한

초간단 패딩 냄새제거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