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왕갈비통닭 맛집에서 만든 ‘치빵’ 과연 그 맛은?!

수원왕갈비통닭 맛집에서 만든 ‘치빵’ 과연 그 맛은?!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영화 극한직업 속에 등장하면서

전국적으로 엄청나게 인기를 끈 수원왕갈비통닭.

그 왕갈비통닭 맛집으로 유명한 

수원의 남문통닭에서 치킨버거를 주문해봤는데요.

정말 역대급 비주얼이었어요. 

수원왕갈비통닭 만큼이나 인상적인

남문통닭 ‘치빵’ 솔직리뷰를 시작할게요^^



수원왕갈비통닭 맛집으로 유명한 남문통닭에서

‘치빵’을 주문했어요. 

왕갈비 치빵과 양념 치빵 두가지맛이 있고

가격은 각각 7,000원이에요. 

버거 단품으로는 후덜덜한 가격인데요.

일단 크기가 압도적이었어요.

그나마 크다고 생각되는 버거킹 와퍼랑 비교해도

절대 작지 않고

오히려 두께는 훨씬 더 두툼해요. 



버거가 두툼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이 치킨패티 때문인데요. 

빵 밖으로 존재감 강하게 드러내는 

치킨패티 사이즈가 엄청나요. 



참깨가 가득 박힌 번도 큼직큼직.



남문통닭 치빵에는 계란후라이가 들어가는데요.

두툼한 치킨패티나 계란후라이 조합은

맘스터치랑 비슷한 것 같아요. 



왕갈비소스가 발라진 치킨패티 위에

채 썬 양파가 올라가 있고요. 



패티를 반대로 뒤집어보면

다시한번 넓적한 사이즈에 놀라요. 



슬라이스토마토도 한쪽 들어있고요. 

그 밑으로는 레트로갬성 물씬 풍기는

양배추 샐러드와 피클이 있어요. 



버거를 한 손에 들고 먹어보려고 했지만 실패...

한손에 들기도 버거운 사이즈긴 하지만

한입에 먹는건 더 어렵더라고요^^; ㅎㅎ



버거를 반으로 잘라서 맛을 봤어요.

치킨패티가 워낙 실해서 그런지

왕갈비소스가 적지 않게 발라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치킨에 거의 간이 안되어 있다고 느껴지더라고요.



마요네즈와 케첩으로 버무린 양배추,

새콤한 피클, 아삭한 생양파.

재료 하나하나 맛이 살아있는데

조합은 좀 살짝 아쉬웠어요. 

재료도 다양하고 다 맛있는 것들이지만

약간 따로 노는 맛이랄까요?!



치킨패티는 퍽퍽하지 않고

부드럽게 씹는맛이 좋아서,

레알 치킨버거를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 강추!

통닭집에서 만든 버거라 그런지

오직 치킨패티에만 집중했나 봐요 ㅎㅎ



버거가 워낙 커서 4등분해서 나눠먹었는데요.

1/4을 먹는 것도 한입에는 버겁더라고요^^;



왕갈비통닭 맛집인만큼 치킨패티는 최고였지만

다음엔 그냥 치킨먹을게요.

치킨맛집에서는 치킨! 

버거는 버거맛집에서 ㅋ

지금까지 이런 버거는 없었다!

수원왕갈비통닭 맛집 남문통닭에서 만든

‘치빵’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사먹고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Favicon of https://ddangcoobird.tistory.com BlogIcon 땅꾸새
    2020.03.31 09: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new-space-hope-light.tistory.com BlogIcon HL소망의빛
    2020.03.31 09:3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ysky0015.tistory.com BlogIcon 계리직
    2020.03.31 12:5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topone.tistory.com BlogIcon 조셉스탈린
    2020.03.31 16:0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