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언 냉동생선을 7분만에 생물처럼 맛있게 해동시키는 비법

꽁꽁 언 냉동생선을 7분만에 생물처럼 맛있게 해동시키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저희집 냉동실에는 항상 생선이 가득해요. 

바닷가쪽에 사시는 친척분이 때마다 보내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고 있어요. 

꽁꽁 언 냉동생선을 요리하려면 해동을 해야 하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죠. 

하지만 오늘 알려드리는 꿀팁만 알면

냉동생선을 7분만에 생물처럼 만들 수 있답니다^^



지난 명절에도 손수 손질한 생선을

2개씩 포장해서 보내주셨어요!

조리하기 전에 냉동실에서 꺼내면

두마리가 본드로 붙인 것처럼 찰싹 붙어있는데요.

아무리 힘을 써도 쉽게 떨어지지 않더라고요. 



평소엔 용기에 담아서 냉장실로 옮겨

해동이 될 때까지 기다리는데요.

이게 시간이 엄청 오래 걸려서

대부분 밤에 넣어두고 다음날 먹곤 했어요.



아니면 물에 담가놓기도 하는데요.

이것도 최소 20분이상 걸리더라고요. 



똑같이 물에 담가놓아도

7분만에 해동시킬 수 있는 비법!

물과 소금 두가지면 충분해요^^



물론 그냥 물이 아니라 

40도로 맞춘 물이어야 해요. 

그리고 소금은 천일염을 준비했어요. 



냉동생선의 맛을 유지하면서

최대한 빨리 해동시키는 특급비법의 포인트

40도로 물의 온도를 맞추는 것

소금의 양인데요. 

찬물5컵에 팔팔 끓인물 2컵.

즉, 찬물과 끓인물을 5:2 비율로 섞으면

생선이 맛있게 해동되는 40도가 된답니다~!



여기에 소금2큰술을 넣고 잘 녹여주면 끝.

40도의 따뜻한 물에 소금을 2큰술 넣으면

바닷물과 비슷한 염도가 되기 때문에

생선 본연의 맛을 유지하면서

빠른 시간내에 해동시킬 수 있어요^^



40도의 소금물에 냉동생선을 넣어준 다음

정확하게 7분만 기다리면 돼요~



7분 땡!

이제 생선을 확인해볼게요. 



마치 한 마리인냥 찰싹 붙어있던 생선이

숟가락으로 건들이니까 알아서 떨어지네요. 



한눈에 봐도 해동이 잘 된걸 확인할 수 있어요. 



키친타월로 물기를 닦아보면

다부진 생선살이 느껴져요. 

윤기가 살아있는 등푸른 고등어~

냉동실에 보관했던 냉동생선을 잘못 해동시키면

살이 흐물흐물해지거나 비린내가 나기도 하는데

이건 반짝반짝 윤기가 돌면서

살도 그대로 있더라고요. 


냉동생선 해동시킬 때

반나절 이상 꼬박 냉장실에 넣어두거나,

물에 넣고 30분이상 기다리는건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얘기죠^^

40도의 따뜻한 물과

소금만 있으면

7분만에 해동시켜도 

싱싱함과 맛을 유지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 꽁꽁 언 냉동생선

7분만에 맛있게 해동시키는 특급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roan-junga.tistory.com BlogIcon 로안씨
    2019.10.17 20: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2019.10.17 20: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